•  
Volley wolrd핫 이슈! 발리볼 인터뷰
드래프트 최대어 박사랑, 女배구 대표팀 세터에 도전하겠다.
김경수 기자  |  welcomephoto@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7  15:51: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발리볼코리아닷컴=김경수 기자】 프로여자배구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히던 대구여고 세터 박사랑을 페퍼저축은행은 1순위로 지명했다.

7일(화)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21~2022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페퍼저축은행은 1라운에서 1순위 박사랑(대구여고/ 세터), 2순위 박은서(일싱여상/ 레프트) , 3순위 서채원(대구여고/ 센터), 5순위 김세인(선명여고/ 레프트), 6순위 문슬기(수원시청/ 리베로)를 선발했다.

■Q. 창단된 팀에 첫 1라운드 선수로 지명되었는데 기분이 어떤지요?
A.창단 팀에 가게 돼 영광이고 생각하지 못했던 거라서 더 기뻤던 거 같다. 부족한 나를 뽑아주셔서 감사드린다.

■Q. 장신 세터로서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반대로 보완할 부분은 무엇인지?
A.속공 플레이를 더 노력해서 가져가고, 토스 정확도를 높여야 할 것 같다.

■Q. 2021도쿄올림픽에서 활약한 선배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했는지?
A.너무 멋있고, 존경스럽고 나중에 나도 올림픽에 뽑혀서 언니들과 배구 할 수 있었음 한다.

■Q. 개인적으로 각오를 다진 게 있다면?
A.만약에 대표팀에 뽑히면 후회하시지 않게 꼭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터가 될 수 있었음 좋겠다고 생각했다.

■Q. 롤모델이 있다면?
A.다 멋있어서 한명을 롤모델로 꼽을 순 없다.

■Q. 프로무대에 임하는 각오?
A.부족한 점 더 보완해서 팀에 도움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hanmail.net

김경수 기자  welcomephoto@hanmail.net
<저작권자 © 발리볼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건설 KOVO컵 우승, 구단주 윤영준사장 행가래.
현대건설 KOVO컵 우승, 구단주 윤영준사장 행가래.
김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