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배구V리그
'블로킹 21개' 현대캐피탈, 우리카드에 역전승.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11  21:28: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캐피탈이 최하위 우리카드를 11연패에 몰아넣으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현대캐피탈은 1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3-1(25-27, 25-15, 25-21, 25-20) 역전승을 거뒀다.

사흘 전 대한항공을 쓰러뜨리고 벼랑 끝에서 탈출한 현대캐피탈은 우리카드까지 잠재우며 봄 배구의 희망을 이어갔다.

   
▲ 【발리볼코리아(천안)=김경수 기자】2014-2015 V리그 4라운드 남자부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공격성공시키고 기뻐하고 있다.2015.01.14.

현대캐피탈은 13승15패(승점 43)로 5위를 벗어나지는 못했지만 4위 대한항공(14승13패·승점 43)과의 승점차를 없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3위 한국전력(17승10패·승점 47)과는 승점 4점차다.

모처럼 트레이드 마크격인 높이의 위력이 발휘된 경기였다. 현대캐피탈은 무려 21개의 블로킹을 쏟아냈다.

윤봉우(10점)가 홀로 7개를 책임졌고 케빈(28점)도 4개를 보탰다. 문성민은 22점으로 힘을 냈다.

1세트는 예상을 깨고 우리카드가 따냈다.

6-11로 끌려가던 우리카드는 김정환과 최홍석 등 국내 선수들의 분발로 13-13 동점을 만들었다. 우리카드는 24-23에서 최홍석의 오픈 공격 실패로 듀스를 허용했지만 25-25에서 최홍석의 퀵오픈과 김시훈의 서브에이스로 먼저 웃었다.

의외의 일격을 당한 현대캐피탈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윤봉우-최민호의 센터진이 상대를 압도했다. 속공과 블로킹 모두 잘 통했다. 윤봉우는 23-15에서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를 뽑아내 세트를 정리했다.

3세트에서도 현대캐피탈은 초반부터 치고 나갔다. 9-7에서 문성민, 케빈, 박주형의 릴레이 득점으로 13-9까지 달아났다. 케빈은 우리카드의 추격이 거세진 23-20에서 2연속 후위 공격을 꽂아 넣었다.

완전히 분위기를 장악한 현대캐피탈은 좀처럼 빈틈을 보이지 않았다. 19-18에서 케빈의 블로킹으로 한숨을 돌렸고 세터 이승원까지 높이쇼에 가담하면서 승부를 마무리했다.

우리카드는 11연패에 빠졌다. 2승26패(승점 11)로 최하위다.【발리볼코리아/뉴시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hanmail.net

온라인 뉴스팀  volleyballkorea@hanmail.net
<저작권자 © 발리볼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