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배구V리그
레드스타 "멜라냑, 다음 시즌 우리 선수"…KB손보 "계약 문제없어"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02  18:05: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B손해보험 멜라냑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지난달 한국배구연맹(KOVO)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를 통해 KB손해보험의 지명을 받은 니콜라 멜라냑(23·세르비아)이 때 아닌 이중 계약 논란에 휘말렸다. KB손보와 배구계는 "멜라냑을 놓치기 아쉬운 원 소속 구단 OK 레드스타 구단의 희망사항"이라고 일축했다.

세르비아 프로배구의 레드스타 구단은 2일 공식 SNS를 통해 "최근 일부에서 나온 멜라냑의 이적설에 대해 공지한다. 팀 내 최고 득점자인 멜라냑은 구단과의 계약에 따라 다음 시즌에도 우리 팀에서 뛸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4월29일 멜라냑은 2022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 참가, 전체 3순위로 KB손해보험의 지명을 받은 바 있다. 이로 인해 멜라냑에게 이중계약 등의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시선도 나왔다.

관련해 한 에이전트는 "유럽 구단의 경우 새 계약을 맺으면 이중계약이라고 주장하는 경우가 많다"며 "멜라냑은 KOVO 드래프트를 통해 한국에서 뛰기를 희망했다. 선수가 분명히 계약서를 보냈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멜라냑의 소유권을 주장한 레드스타 (레드스타 SNS 캡처) © 뉴스1

KB손해보험 구단과 관계자에 따르면 멜라냑은 세르비아리그 레드스타의 유스를 거친 간판선수다. 팬들이 굉장히 강성이기에 그들을 의식한 구단이 SNS를 통해 진화에 나섰다는 게 KB의 설명이다.

실제로 멜라냑은 KB의 지명을 받은 뒤 구단과의 영상 인터뷰에서 "드래프트에서 내 이름이 불려서 충격이었다"며 "한국에서 뛰기를 오랫동안 꿈꿔왔다. 팬들에게 내 가치를 증명할 것"이라고 직접 각오를 밝혔다.

세르비아에서만 뛰었던 멜라냑은 V리그에 대해서도 이미 잘 알고 있다. 그는 세르비아 리그에서 활약했던 노우모리 케이타(전 KB손보)를 통해 한국 배구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멜라냑은 "케이타를 팔로우 하면서 (V리그를)많이 접했다"며 "그가 3년 간 이룬 업적을 지켜봤다. 팀의 단합이 좋다는 것을 알고 있다. 직접 경험한다면 더 좋은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KB손보 관계자는 "멜라냑에 대해 원 소속 구단에서 절대 내주기 싫어하는 것을 보니 좋은 선수를 잘 데려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201㎝의 멜라냑은 높은 타점에서 내리 꽂는 공격이 장점으로 꼽힌다.

한편, 멜라냑은 오는 8월 입국해 KB손보의 훈련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팀 창단 후 최고 성적인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차지했던 KB는 멜라냑과 함께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삼성화재 - 우리카드 3대5 대형 트레이드 실시.
확 젊어진 여자배구대표팀, 김희진·이다현 등 발탁…평균 24.75세
OK금융그룹, 레오와 재계약...2022-2023시즌 우승 재도전.
명 세터 출신 이숙자 해설위원, KGC인삼공사 코치로 합류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