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ley wolrd핫 이슈! 발리볼 인터뷰
[인터뷰] 눈물의 이별 라셈 "할머니 고향에서 행복했어…꼭 돌아오겠다"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15  15:2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라셈 레베카(기업은행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의 라셈 레베카가 한국을 떠나며 아쉬움을 전했다.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돌아오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라셈은 2021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기업은행에 입단했다. 실력과 외모는 물론 한국인 할머니를 둔 사실이 밝혀져 더 큰 관심을 모았다. 라셈 역시 "한국에 오게 돼 정말 꿈만 같다. 할머니의 고향에서 인정받고 싶다"며 한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하지만 라셈의 한국 생활은 생각만큼 녹록하지 않았다.

라셈은 새로운 스타일의 배구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팀도 초반 부진했다. 더해 심한 내홍까지 겪었다.

성적 부진으로 좋지 않던 분위기 속에 '조송화 사태'가 터졌다. 결국 서남원 감독이 경질됐고 김사니 코치도 팀을 떠났다. "라셈과는 계속 함께할 것"이라던 서 감독의 바람과는 달리 라셈 역시 퇴출이 결정됐다.

라셈은 방출 날짜가 결정된 뒤에도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다"며 최선을 다해 경기에 나섰지만, 이별을 피할 수는 없었다. 그는 9일 KGC인삼공사와의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13일 눈물을 머금고 출국, 5개월의 짧은 한국 생활을 마무리했다.

김사니 기업은행 감독대행이 23일 오후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를 거둔 후 라셈 선수를 다독이고 있다. 2021.11.2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라셈은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그 중엔 행복하고 좋은 일들도 많았다. 좋은 것들만 기억하고 싶다"는 말로 다사다난했던 한국 생활을 되돌아봤다.

이어 "기업은행과 봄배구를 함께하지 못하고 도중에 떠난다는 게 참 아쉽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지 못해 속상했지만 내 모든 것을 바쳤기에 후회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지난 7월 자가격리 중 뉴스1과 가졌던 인터뷰에서, 라셈은 "밖으로 돌아다닐 수 있으면 할머니 고향부터 찾아보고 싶다"고 밝혔던 바 있다. 라셈은 그 약속을 지켰다.

라셈은 "할머니의 고향 의정부에 방문했다. KOVO컵도 그곳에서 치러졌다. 할머니가 자라신 땅을 내가 밟고 있는 게 꿈만 같았고 할머니와 더 가까워진 느낌을 받았다"면서 "할머니가 살아계셨더라면 한국에서 경기를 하고 한국 팬들의 응원을 받는 나를 보시면서 기쁨의 눈물을 흘리셨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라셈은 한국에 대한 좋은 기억을 많이 가지고 떠난다. 라셈은 "쉬는 날을 활용해 남산타워, 화성행궁, 해운대 등을 구경했다. 한복을 꼭 입어보고 싶었는데, 그 꿈을 이룰 수 있었다"면서 "특히 한국 음식이 훌륭했고 입에 잘 맞았다. 미국서 이미 할머니 나라의 음식에 대해 잘 알고 있었지만 현지에서 직접 맛있는 음식을 접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한국을 칭찬했다.

한국의 바닷가를 찾은 레베카(기업은행 제공)© 뉴스1

5개월의 짧은 동행을 끝낸 라셈은 기업은행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라셈은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동료들과 함께 'IBK'라는 구호를 외칠 때, 다시 이 구호를 외칠 수 없다고 생각하니 너무 슬펐다. 떠나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경기에 임하는 것 자체로 힘들었다"면서 "하지만 팀원들이 옆에서 도와줬기에 마지막까지 긍정적으로 마음먹을 수 있었다. 함께한 동료들과 팬에게 감사하다. 기업은행이 아니었으면 이렇게 행복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라셈은 한국에서 긴 시간 뛰지 못했다. 심지어 퇴출 과정서 아쉬움과 억울함도 많을 법했다.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한국에 대한 애정이 컸다. 한국과의 연을 끊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라셈은 "가진 경기력을 다 보여주지 못했음에도 팬들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나중에 V리그에 돌아왔을 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V리그 팬들과의 재회를 약속했다.

라셈 레베카.(기업은행 제공)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V리그 포커스] 원팀 꿈꾸던 서남원 감독, 7개월 만에 '잔인한 경질'
'폭언' 진실공방으로 번진 '조송화 사태'…출구 보이지 않는 IBK
[이슈 pick] 첫단추 잘못끼운 IBK기업은행 항명사태, 해결책 제대로 나오나?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