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구 共感발리볼 共感
도쿄서 미역국 준비한 김연경 "승주야, 생일 축하…너 아니면 못 버텼어"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10  20:41: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배구 선수 김연경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올림픽 4위라는 감동의 기적을 쓴 여자 배구팀의 에이스 김연경(33)이 룸메이트인 표승주(29)의 생일을 축하했다.

김연경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뚱주야(표승주의 애칭) 생일 축하해. 지금 이 긴 여정도 네가 없었으면 버티기 힘들었던 순간들이 많았던 거 같다"라고 고마워하며 표승주의 생일을 축하했다.

이어 김연경은 "고마워 내 '룸메' 잘 마무리하고 돌아가자! 끝까지 파이팅 'happybirthday'"라는 글과 함께 표승주와 찍은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연경과 표승주는 얄궂은 표정을 지으며 도쿄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스타디움과 숙소 등에서 다양한 사진을 남기고 있었다.

즉석 미역국 등 생일에 맞춰 표승주를 챙겨주고 있는 김연경의 모습은 친남매 사이 같은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함과 동시에 대표팀의 끈끈한 팀워크(결속력)를 간접적으로 보여주고 있기도 했다.

또한 아름다운 마무리를 한 김연경 선수에게 누리꾼들은 "명불허전의 실력과 리더십으로 국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해줘서 너무 고맙다", "기대했던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지만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졌지만 잘싸웠습니다. 그동안 흘린 땀과 노고에 박수를 보냅니다"라면서 대표팀 선수들로부터 받은 감동에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한편,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린 '라바리니호'는 '강호' 세르비아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결국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8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3-4위 동메달 결정전에서 0-3으로 졌다.

그렇게 김연경의 라스트 댄스는 '4위'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전력 열세라는 예상을 뒤집고 도미니카 공화국(세계랭킹 7위), 일본(세계랭킹 5위)을 차례로 꺾으며 조별리그 통과를 이뤄냈고, 터키(세계랭킹 4위)마저 꺾으며 9년 만의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 배구 대표팀의 기적의 여정은 국민들에게 멋진 감동을 선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올림픽] 김희진 "대한민국 배구가 강하다는 걸 보여줬다"
[올림픽] 울컥한 김연경 "오늘이 나의 국가대표 마지막 날"
[올림픽] "연경 언니 고마워요"…결국 눈물 쏟은 여자 배구대표팀
[올림픽] 양효진 "연경 언니 항상 고마워…앞으로도 롤모델로 남을 것"
[올림픽] "오늘이 대표팀 마지막"…끝내 못 이룬 '여제' 김연경의 꿈
[올림픽] 라바리니 "김연경은 역사상 최고의 선수…내 거취는 고민 중"
[뉴스1 PICK] 이것이 '졌잘싸'… 마지막까지 지킨 '원팀 품격'
[도쿄 결산⑤] 감동 전한 여자배구…'요코하마 참사' 고개 숙인 야구·축구
'꿈 같은 시간에 감사"…여자배구, SNS에 올림픽 마친 소감 전해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