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배구V리그
6라운드서 승부 걸겠다던 OK 석진욱 감독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21  18:5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1일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의 경기에서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이 선수들과 다음 라운드를 준비하고 있다. '학폭 논란'의 중심에 선 OK금융그룹 소속 송명근·심경섭은 남은 경기 출전을 포기 의사를 밝혔고 OK금융그룹은 받아들였다. 2021.2.21/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의정부=뉴스1) 안영준 기자 =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이 6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뒤 "6라운드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다부진 목소리를 전했다.

OK금융그룹은 21일 오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의 2020-21 V리그 6라운드 경기에서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25-19, 25-27, 18-25, 25-22, 15-11)로 이겼다.

석 감독은 최근 "다가올 6라운드에서 승부를 걸겠다"고 밝혔는데, 실제로 6라운드에 돌입하자마자 4연패를 끊고 4위(18승13패, 승점50)까지 치고 올라갔다.

석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리그 초반 우리 순위가 좋았는데, 지금은 다 따라잡힌 상태다. 그래서 6라운드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생각했었다"며 웃었다.

이어 "재활하던 선수들이 6라운드에 다 돌아오기에 가능하다"고 이유를 설명한 뒤 "지금은 아픈 선수들 없이 모두 경기에 나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6라운드는 정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며 대반등을 예고했다.

다만 이날 경기에서 나온 차지환의 부상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석 감독은 "차지환은 공에 얼굴을 맞는 부상 이후 계속 어지럽다고 했다. 뇌진탕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보냈다. 다행히 괜찮다고 한다"고 설명한 뒤 "5세트에 상대 역시 황택의의 부상으로 고생했다. 황택의가 빠지는 바람에 우리 쪽으로 흐름이 기운 면도 있었다. (양 팀 모두) 부상을 조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