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배구V리그
'송명근 트리플크라운' OK금융그룹, 우리카드 제압…선두 질주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20  21:37: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OK금융그룹 송명근이 20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전에서 득점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OK금융그룹이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백어택 각각 3개 이상)을 달성한 송명근의 활약에 힘입어 우리카드를 꺾고 선두를 질주했다.

OK금융그룹은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경기에서 우리카드에 세트스코어 3-1(21-25, 25-22, 25-23, 25-18)로 이겼다.

8승1패(승점 21)가 된 1위 OK금융그룹은 2위 KB손보(승점 17, 6승2패)와의 격차를 벌렸다. 우리카드는 3승5패(승점 10)로 4위를 유지했다.

OK금융그룹 에이스 송명근의 활약이 빛났다. 송명근은 이날 블로킹 3개, 서브에이스 3개, 백어택 4개 등 20득점 활약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25점, 나경복이 20점을 냈지만 블로킹 숫자에서 4-11로 밀렸다.

1세트는 알렉스와 나경복의 좌우 쌍포가 위력을 발휘한 우리카드가 가져갔지만 OK금융그룹은 2세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2세트 22-22에서 펠리페의 백어택으로 앞서갔고, 상대 류윤식의 네트터치 범실로 달아났다. 곧바로 박원빈의 디그에 이은 펠리페의 백어택으로 세트스코어 균형을 맞췄다.

팽팽하던 3세트에서도 OK금융그룹의 뒷심이 좋았다. 21-20에서 진상헌의 속공과 박원빈의 블로킹, 조재성의 서브에이스로 격차를 벌렸다. 우리카드가 연속 득점을 하며 추격했지만 알렉스의 회심의 서브가 코트 밖으로 벗어나며 승부처였던 3세트를 OK금융그룹이 가져갔다.

승기를 잡은 OK금융그룹은 4세트에 최홍석, 펠리페, 송명근의 고른 화력으로 점수차를 벌려갔고, 결국 24-18서서 박원빈의 블로킹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KGC인삼공사 디우프.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대전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KGC인삼공사가 한국도로공사를 3-0(25-21, 28-26, 25-19)으로 완파했다.

3승4패(승점 10)가 된 인삼공사는 GS칼텍스와 승점이 같았지만 세트득실률(GS칼텍스 1.071, 인삼공사 1.000)에서 뒤져 4위를 유지했다.

반면, 지난 경기 세트 퇴장으로 김종민 감독이 벤치에 앉지 못한 도로공사는 5연패의 부진(1승6패, 승점 4)에 빠지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인삼공사는 외국인 선수인 디우프가 혼자 33점의 맹활약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최은지도 9점, 박은진도 7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도로공사는 켈시가 26점을 냈지만 주포 박정아가 10점(공격성공률 29.41%)에 머문 것이 뼈아팠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