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ley wolrd핫 이슈! 발리볼 인터뷰
'김연경·이재영'과 뛰는 박상미 "우리 팀 걱정 없다? 내가 잘해야죠"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31  06:5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팬들은 11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한 김연경, 이재영(이상 흥국생명)이 한 팀에서 뛰게 됐다는 소식을 들은 뒤 "진정한 승자는 박상미"라는 반응을 보였다.

FA로 이적한 조송화(IBK기업은행)의 보상선수로 흥국생명에 합류한 리베로 박상미(26)가 국가대표 레프트들과 함께 경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이 행운이라는 의미였다. 많은 공을 받아야 하는 박상미에게도 분명 큰 힘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박상미는 이러한 반응에 대해 "많은 분들이 우스갯소리로 '너희 팀은 걱정이 없을 것'이란 이야기를 많이 한다"면서 "물론 좋은 선수들과 함께 해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공격수가 있어도 잘 받지 못하면 힘든 경기를 할 수 있다. 수비에 부족함이 없도록 모자란 부분을 채워가겠다"고 말했다.

여자 프로배구 '1강'으로 꼽히는 흥국생명은 국가대표급 라인업을 자랑한다.

   
 
레프트에 김연경과 이재영, 김미연 등이 자리하고 있고, 세터 이다영, 센터에 김세영, 이주아, 김채연, 라이트에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루시아 프레스코가 자리하고 있다.

단 한 가지,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의 고민은 출산 은퇴한 국가대표 리베로 김해란의 공백을 얼마나 잘 메울 수 있는지다.

흥국생명은 2020-21시즌을 앞두고 김해란(은퇴), 신연경(IBK기업은행)이 떠났지만 박상미를 데려왔고, 도수빈과 함께 리베로를 맡길 예정이다.

박미희 감독은 "이재영과 김연경이 함께 하면서 서브 리시브 능력은 안정적이 됐다"며 "박상미와 도수빈 등 리베로들이 편하게 경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유니폼을 입게 된 박상미는 빠르게 팀에 적응하고 있다.

그는 "다들 내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줘서 큰 어려움은 없었다"면서 "분위기는 아주 좋다"고 전했다.

박상미의 흥국생명 데뷔전은 내달 충북 제천에서 열리는 KOVO컵이 될 전망이다. 그 때까지 같은 포지션인 도수빈과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한다.

박상미는 "흥국생명에 오면서 한 다짐은 신입생이란 마음으로 항상 배움의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라면서 "그 마음을 잊지 않고, 부족한 부분을 잘 채울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