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ley wolrd핫 이슈! 발리볼 인터뷰
'핑크폭격기' 이재영의 미소 "연경 언니와 함께 뛰는 꿈 이뤘다"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9  18:58: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용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레프트 이재영(24)은 V리그 최고의 스타 중 한 명으로 꼽힌다. 2014-2015시즌 전체 1순위로 흥국생명에 입단한 이재영은 신인상을 수상했고, 이후에도 빠짐 없이 '베스트 7'에 이름을 올렸다.

2016-2017시즌에는 정규리그 MVP를 받았고, 2018-2019시즌에는 팀의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이재영은 자신의 우상이자 롤모델(본보기)이었던 '배구여제' 김연경(32)의 팀 합류를 누구보다 반겼다. 2008-2009시즌 이후 해외리그에서 뛰었던 김연경은 11년 만에 국내 V리그로 컴백, 친정인 흥국생명과 최근 계약을 맺었다.

이재영은 29일(수) 경기도 용인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미디어데이'에서 김연경 합류로 인한 시너지(동반상승) 효과를 기대했다.

이재영은 "연경언니와 대표팀에서 운동하는 것과 같은 팀에서 뛰는 것은 다르다. 배우는 부분이 정말 많다"며 "어렸을 때 연경 언니와 한 팀이 되는 것을 꿈꿨는데, 그 꿈을 이룰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V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는 이재영은 김연경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재영은 "연경 언니의 자기관리나 멘탈적인 부분도 많이 배우고 있다"면서 "기술적으로도 많이 따라하려고 한다. 좋은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연경 언니와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흥국생명은 기존에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 외에도 김미연, 이주아, 김세영, 루시아 프레스코(아르헨티나) 등 올스타급 멤버를 갖췄다.

김연경은 많은 관심을 받는 부분에 고마움을 나타내면서도 '팀 플레이'인 만큼 모든 선수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연경은 "(견제에 대한)부담감도 있지만 모든 선수들이 자기 몫을 다해서 목표인 통합우승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재영도 "팀에 좋은 선수들이 많은데, 이를 활용한다면 좋은 경기력이 나올 것"이라면서 "세터인 (이)다영이가 잘 하면 된다"고 웃었다.

이다영은 "재영이는 눈만 봐도 알 수 있다. 말하지 않아도 된다"며 "준비를 잘해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