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마배구●국제배구청소년-올림픽-아시아 경기
한국 男배구, 이란에 풀세트 끝 패배…아쉽게 2020 도쿄행 좌절.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1  22:23: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 남자 배구의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강호 이란을 맞아 열심히, 그리고 잘 싸웠으나 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배구 대표팀은 11일 중국 장먼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준결승전에서 이란을 맞아 세트 스코어 2-3(25-22 21-25 18-25 25-22 13-15)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최종예선 우승팀에게만 주어지는 단 한 장의 본선행 티켓을 획득하는 데 실패했다. 이란이 결승에 올라 카타르-중국전 승자를 기다린다.

이란은 버거운 상대였다. 세계랭킹부터 24위인 한국이 8위 이란보다 뒤진다. 그럼에도 한국은 놀라운 집중력과 투지를 선보이며 풀세트 접전을 벌였으나 결국 졌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후 20년만에 올림픽 무대를 밟으려던 목표도 이루지 못했다.

전광인(현대캐피탈)이 25점, 박철우(삼성화재)가 22점으로 분전했다. 신영석(현대캐피탈)은 9점을 보탰다. 한선수(대한항공)도 정확한 토스로 공격을 조율했다.

블로킹에서 7-17로 압도적인 열세에 놓인 것이 패인이었다. 끈끈한 수비와 비교적 안정적인 리시브를 앞세워 이란을 괴롭혔지만 기본적인 전력 차를 극복하지는 못했다.

한국은 예상을 깨고 1세트를 잡아내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세트 중반 박철우의 서브 득점, 최민호(현대캐피탈)의 블로킹, 상대 범실을 묶어 16-10까지 달아난 끝에 25-22로 승리했다.

 

2세트부터 이란이 실력을 발휘했다. 반대로 한국은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세트 내내 끌려다녔다. 결국 2세트는 21-25로 내줬다. 3세트 역시 한국은 이란의 블로킹에 고전하며 18-25로 코트를 바꿨다.

한국은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4세트에서 꾸준히 리드를 이어가며 5세트를 향한 의지를 보였다. 18-16으로 앞선 상황에서 연거푸 공격이 블로킹에 막혀 역전을 허용했으나 전광인과 황택의(KB손해보험)의 서브 득점이 터지면서 25-22로 세트를 잡아냈다.

최종 5세트. 먼저 2점을 내준 한국은 계속해서 이란을 1~2점 차로 압박했다. 그러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12-13까지 추격했으나 서브 범실을 한 차례 씩 주고받은 뒤 이란의 공격에 의한 매치 포인트를 빼앗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