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마배구●국제배구중-고교배구
"연습경기 집중 못한다" 중학생 선수 폭행한 코치 집유광주의 한 중학교 배구부 코치인 A씨는 자신이 있는 배구부 소속 B군을 폭행.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2  01:48: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광주지방법원 전경. © News1

연습경기에 집중하지 못해 실력 발휘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선수를 폭행한 중학교 운동부 코치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1단독 김지후 판사는 아동복지법 상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27)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0일(일) 밝혔다.

또 40시간의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수강을 명했다.

A씨는 지난 1월14일 오후 4시쯤 경남 함안군 한 중학교 체육관 1층에서 자신이 가르치는 B군(13)을 발로 차고, 플라스틱 막대기로 엉덩이를 때리는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광주의 한 중학교 배구부 코치인 A씨는 자신이 있는 배구부 소속 B군이 연습경기에 집중하지 실력 발휘를 못한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A씨는 B군에게 일명 '얼차려'를 시킨 뒤 발로 등을 차고, 체육관 내에 분리된 공간에서 B군의 엉덩이를 수십회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B군은 물론이고 그 부모가 입었을 정신적 고통 등을 고려할 때 A씨의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아직도 피해자와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A씨가 범행을 자백하고 있는 점, 배구부 감독과 학부모 회장, 졸업생 등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광주=뉴스1) 전원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