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olley wolrd스포트라이트
첫 날 훈련 마친 김연경, 유리한 기회가 될 것.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14  12:36: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공동취재단=(일본 도쿄)】“큰 체육관은 서브를 하는 입장에서 유리하다. 우리에게도 유리한 기회가 될 것.”

여자배구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28)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세계여자예선(아시아 대륙 예선 포함)’ 첫 경기 이탈리아 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예선이 열리는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체육관 메인 경기장에서 1시간 동안 적응훈련을 한 김연경은 이날 훈련을 마친 뒤 “규모가 큰 일본 경기장 특유의 분위기에 익숙하지만 처음 접하는 후배들이 어떨지 모르겠다”며 걱정을 표하면서도 “이번 대회 참가국 중 우리 팀이 가장 서브가 강하니까 서브로 상대방을 많이 흔들면 이탈리아 전에서도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대표팀 주장 김연경.2016.05.13.

세계여자예선 대회가 열리는 도쿄체육관은 넓이 3220㎡에 관중은 최대 1만여 명까지 수용 가능하다. 임성한 대표팀 코치는 “규모가 크고 관중이 많다보면 서브를 받는 입장에서도 시선이 분산돼 불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팀은 높이가 강한 이탈리아팀을 최대한 서브로 흔든다는 목표로 12일 오후 훈련 때부터 서브 연습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 대표팀 막내 강소휘(19)도 원 포인트 서버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김연경은 “베테랑과 젊은 선수들의 조화가 잘 된 팀”이라고 강조했다. “전력으로 봤을 때 이탈리아, (15일 대결 상대인) 네덜란드와 비교했을 때 전력면으로 우리가 약한 게 사실”이라면서도 “결국 범실을 줄이는 등 세밀한 부분에 신경을 써야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강한 공격은 내주더라도 세밀한 부분까지 내주면 점수 차이가 순식간에 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터키 리그를 마치고 이달 4일 선수단에 합류한 김연경은 대표팀 선후배들과의 손발 맞추기에 최대한 주력하는 단계다. “(세터) 혜선이랑은 거의 10년 만에 맞춰봤기 때문에 초반에 조금 어려운 면이 있었는데 잘 맞아가고 있다”며 “시합이 다가오니 혜선이가 좀 긴장을 하는 것 같은데 효희 언니와 제가 (혜선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인의 상태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일본에 오기 전) 허벅지 근육통이 있는 등 컨디션이 좀 안 좋았는 데 시합에 맞춰서 컨디션 조절했기 때문에 내일 최대한 100%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hanmail.net

온라인 뉴스팀  volleyballkorea@hanmail.net
<저작권자 © 발리볼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