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배구포스트 시즌
OK저축은행, 창단 첫 챔프전 진출.
온라인 뉴스팀  |  volleyballkore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23  22:30: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발리볼코리아(수원)=김경수 기자】23일 경기도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 한국전력 vs OK저축은행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OK저축은행 선수들이 서로 껴안고 기뻐하고 있다.2015.03.23.

OK저축은행이 플레이오프 2차전까지 따내며 팀 창단 2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OK저축은행은 23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4-2015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3전2선승제) 2차전에서 한국전력에 3-2(22-25, 25-23, 25-23, 18-25, 15-11)로 역전승했다.

지난 21일 풀세트 접전 끝에 1차전을 승리한 OK저축은행은 2차전까지 내리 따내며 두 경기 만에 챔피언결정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플레이오프 1차전 승리팀이 챔프전에 오른다는 공식이 이번에도 통했다. 역대 10차례 남자 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팀이 챔프전에 오른 것은 9차례였다. 이제 11번 중 10번이 됐다.

한국전력은 홈 관중들 앞에서 기세를 올렸지만 뒷심 부족으로 무너지며 봄배구에 작별을 고했다.

OK저축은행은 외국인선수 시몬이 팀이 필요한 적재적소에서 힘을 발휘했다.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한 시몬이 43점(공격성공률 56.45%)을 따내며 공격을 이끌고 1차전 영웅 송명근이 17점으로 뒤를 받쳤다.

한국전력은 쥬리치(37점)와 전광인(19점)이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챔프전 진출을 확정하려는 OK저축은행과 벼랑 끝에 몰린 한국전력은 물러서지 않았다. 스파이크를 위해 몇번이고 날아올랐고 떨어지는 공을 받는데도 몸을 사리지 않았다.

1세트 홈 관중들의 열기를 등에 없은 한국전력이 조금 더 강했다. 한국전력은 15-15로 팽팽하던 1세트 중반 서재덕의 퀵오픈 공격과 상대 범실로 앞서갔다.

한국전력은 잠시 21-21 동점을 허용했지만 쥬리치의 2연속 후위공격으로 리드를 굳혔다. 쥬리치가 한 번 더 후위공격을 꽂아넣고 시몬의 속공이 네트를 벗어나면서 1세트를 가져왔다.

한국전력은 21-20상황에서 전광인이 점프를 하다가 발을 접질러 한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전광인이 이내 털고 일어났지만 한국전력은 아찔한 순간이었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을 앞세워 분위기를 바꿨다. 1세트 4득점에 그쳤던 시몬은 2세트부터 한결 가벼워진 몸놀림으로 15점을 폭발시켰다.

시몬의 후위공격으로 점수차를 13-8, 5점차까지 벌린 OK저축은행은 한국전력의 끈질긴 추격에도 리드를 내어주지 않았다. 20-19 턱밑까지 쫓긴 상황에서 전광인의 오픈을 시몬이 블로킹 처리하며 한국전력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3세트에도 시몬이 빛났다.

OK저축은행은 한국전력에 먼저 주도권을 내주며 끌려갔다. 10-14에서 전광인에게 연이어 점수를 허용해 분위기를 완전히 내주는 듯 했다.

그러나 시몬의 폭발력이 대단했다. 17-20로 뒤진 상황에서 시몬은 오픈공격과 속공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퀵오픈으로 팀의 22-21 리드를 만든 시몬은 연달아 후위공격만 세번을 성공시키며 25-23로 세트를 가져왔다.

궁지에 몰린 한국전력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4세트를 도모했다. 방신봉이 시몬의 백어택을 끊어내며 16-11을 만든 한국전력은 상대의 연속 범실을 틈타 18-11까지 달아났다.

박원빈의 서브범실로 24점을 선점한 한국전력은 쥬리치의 후위공격으로 25-18, 풀세트로 가는 길을 열었다.

OK저축은행의 김세진 감독은 4세트에서 송명근과 시몬, 송희채 등 주력 선수들을 대거 뺀 채 마지막 승부를 대비했다.

챔프전까지 한 걸음 남은 OK저축은행은 5세트에서 힘을 짜냈다. 송명근의 블로킹과 시몬의 후위공격에 김규민의 블로킹까지 터지며 7-4 리드를 잡았다.

시몬의 서브 득점으로 14점 고지를 점한 OK저축은행은 송명근의 시간차 공격으로 챔프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발리볼코리아/뉴시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hanmail.net        

온라인 뉴스팀  volleyballkorea@hanmail.net
<저작권자 © 발리볼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  |  찾아오시는길  |  배구 위키리크스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 105-8, C동 307호(신동, 해오름)  |   제호(매체명) :발리볼코리아
발행년월일 : 2014년 5월 2일  |  등록번호: 경기, 아50972   등록일 : 2014년 5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수  |   보도자료 문의: volleyballkorea@daum.net
Copyright © 2013 발리볼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lcomephoto@naver.com